2005/06/14

새가 그렇게 많은줄 예전에 미쳐 몰랐습니다.
새를 '까치'라고 배운 현승이가 얼마나 '까치'를 잘 찾아내는지...
차를 타고 가다가 '엄마~아! 까치 까치' 해서 보면 아닌게 아니라 새가 날고 있습니다.

이젠 현승이 없이 혼자 운전하고 다닐 때도 새가 정말 많이 눈에 띕니다.

현승이한테 배울 것이 한 두 가지가 아닙니다.
하물며...

배우자고 마음 먹으면 누구에겐든 배울 것이 없을까요?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옛날 얘기  (0) 2007.07.13
내향형 아들 현승에게  (0) 2007.07.13
서울 하늘에  (0) 2007.07.13
나도 클만큼 컸다구  (0) 2007.07.13
복문이 나오다  (0) 2007.07.13
삥돌이  (0) 2007.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