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7/19


차 안에서 현승이가 누나 대신 형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의 뉘앙스를 파악하고는

채윤이가 열 받았다.


버럭! "그럼, 너 누나가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얘기야? 나를 갖다 버리라는 얘기야?"


하길래,

"채윤이도 여자 동생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때가 있잖아. 현승이도 그런 뜻일거야.

그치만 하나님이 채윤이에게, 현승이에게 가장 적절한 가족을 주신거야"

하고는,

누가 묻지도 않는데 한 마디 덧붙였다.

"혹시 또 하나님이 채윤이 현승이에게 동생을 하나 더 주실지도 모르지....ㅎㅎㅎ"

라는 말이 끝나기 무섭게 채윤이가.

"하지만 엄마가 점점 더 늙어가고 있잖아. 그런데 애기를 어떻게 낳아?"


이 말에 엄마 완전 비수를 맞고 쓰러져서 못 일어났다는 후문.

ㅜㅜ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긴장  (0) 2007.07.14
그녀는 먹을걸 좋아해  (0) 2007.07.14
늙어가는 엄마  (0) 2007.07.14
아빠가 가르친 엽기노래  (1) 2007.07.14
동물의 사육제 같애  (0) 2007.07.14
글씨 디자인까지  (0) 2007.07.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