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02/14


찬송 율동이 시간이 끝나자 이렇게 말하더란다.

'나는 배가 뚱뚱해서 율동을 더 해야 되는데....'

채윤이는 유치부를 예배하러 가는 곳이 아니라,
헬스크럽 정도로 생각하는 것인가?


김인아 : 진짜 웃끼다. 뒤집어지다!!!! 뒤집뒤집...버둥버둥 (02.16 00:54)
김인아 : 나도 채윤이 따라가서 율동하면되냐???/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빈이 오빠  (0) 2007.07.13
개그의 피  (0) 2007.07.13
유치부는 헬스크럽  (0) 2007.07.13
형제님, 자매님, 공주님  (0) 2007.07.13
극약처방2  (0) 2007.07.13
극약처방1  (0) 2007.07.13
2004/02/05

매주 월요일은 우리 집 가정예배 드리는 날.
이번 주 기도는 김종필 아빠 차례.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도차례만 되면 약간의 신경전이 있다.

그걸 평정하는 건, 채윤이의 한 마디.
'김종필씨 기도하시겠습니다~'

암튼, 그렇게 아빠가 기도를 했다.
아빠를 ~씨라고 부르는 것이 기분이 거시기 했는지,
아빠가 채윤이한텐 차라리 '김종필 형제님' 이라 하라 했다.
그러자 할머니가 '그래, 다음 주에는 김수영형제님이 기도하실 거고, 그 담엔 이순자 자매님이 기도하고 그 다음은 정신실 자매님이다.'

채윤이 왈,
김종필 형제님, 김수영형제님, 이순자자매님, 정신실자매님......
김채윤공주님!



김주연 : 채윤아.. 쩝..그렇구나~ (02.11 15:03)
한선혜 : 공주를 좋아하는 건 다 똑같나보네. (02.12 13:01)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그의 피  (0) 2007.07.13
유치부는 헬스크럽  (0) 2007.07.13
형제님, 자매님, 공주님  (0) 2007.07.13
극약처방2  (0) 2007.07.13
극약처방1  (0) 2007.07.13
너는 나의 힘이야  (0) 2007.07.13
2004/02/05

그저께 밤에.
채윤이는 도통 이불을 덮고 자지 않습니다. 자라면서 여태껏 그랬는데 아빠는 이걸 너~무 마음 아파하는 것입니다.
한 때는 이불을 변형시켜서 옷으로 입혀볼 생각도 하고 둘둘 말아서 고정시켜 볼 생각도 하고.....

요즘 날씨가 추우니 부쩍 이불 안 덮는 채윤이가 걸리는 모양이었습니다.
엄마는 피곤해서 일찍 잠이 들었는데 이런 일이 있었다고요...

아빠:채윤아 너~어, 이불 안 덮고 자면...
채윤:음? 왜~애? 뭐~어/
아빠:응. 이불 안 덮고 자면..(무시무시한 분위기로 소곤대며 천천히)
추운나라 여왕님이 와서...
채윤:(분위기에 압도되어 겁에 질려서) 응? 왜~애?(덜덜덜)
아빠: (갑자기 너무 심했단 생각이 들어서, 갑자기 명랑하고 깜찍하
게)감기를 주고 간대...

채윤이는 내용과 상관없이 이미 추운 나라 여왕에 압도되어 겁에 질려버렸습니다. 아빠가 컴퓨터 끄러 가는데 '아빠 우리 손 잡고 같이가자' 이러면서 따라다니고...
결정적으로 채윤이는 잠을 자려면 벽쪽으로 얼굴을 향하고 등을 엄마 아빠한테 돌려 대면서 '긁어줘' 그러거든요... 이 날 밤은 벽을 못 보고(당연히 너무 무서워서) 아빠 얼굴을 쳐다보며 잠이 들었다는군요. 아마 처음일 겁니다. 채윤이가 이 방향으로 얼굴을 하고 잠이 든건. 그리고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하는 소리.
'추운 나라 여왕님 왔었어?'


김인아 : 그래...채윤이 아빠는 뭐라셔? (02.06 19:36)
김종필 : 아빠 왈, "엉! 근데, 채윤이가 이불 덮고 자서 그냥 갔대.." (02.08 21:22)
함영심 : 상상력 풍부한 아빠...^^ (02.08 22:42)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치부는 헬스크럽  (0) 2007.07.13
형제님, 자매님, 공주님  (0) 2007.07.13
극약처방2  (0) 2007.07.13
극약처방1  (0) 2007.07.13
너는 나의 힘이야  (0) 2007.07.13
채윤이 마음에 들어있는 것  (0) 2007.07.13
2004/02/02

안 그렇게 생긴 아빠가 채윤이 교육을 할 때 좀 깨는 극단적인 처방을 할 때가 있다.


예전에 한동안 채윤이 치카치카하기 싫어할 때,
'채윤이 치카치카 안 하면 이에 노란 벌레가 기어다녀~' 하면서 겁을 줬다. 겁에 질린 채윤이 눈이 동그래가지고 입 벌리고 있으면 '야! 이 놈 좀 봐~ 이 노란벌레좀 봐.에잇! ' 하면서 노란벌레를 잡아서 바닥에 패대기 치는 듯한 행동을 막 오버하면서 하기도 했다.

그러는데도 이를 안 닦겠다고 하는 어느 날.
'그래? 채윤이 이 안 닦을거야? 그럼 이를 다 뽑아 버리자. 펜치 어딨어? 아빠가 이 다 뽑을 거야~'
(*%^&$%&#$%@




송미경 : @#$%^&*!?!?!?$%^&*@# (02.05 09:18)
김인아 : 엽기 발랄한 아빠군 (02.06 19:34)
김주연 : 그럼 채윤이 모라해요? 궁금~~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형제님, 자매님, 공주님  (0) 2007.07.13
극약처방2  (0) 2007.07.13
극약처방1  (0) 2007.07.13
너는 나의 힘이야  (0) 2007.07.13
채윤이 마음에 들어있는 것  (0) 2007.07.13
현승아! 나좀 안아줘 2탄  (0) 2007.07.13
매주 월요일은 우리집 가정예배 드리는 날.
할아버지께서 별로 안 좋아하실 것 같았는데...
이 예배 때마다 채윤이가 보여주는 다양한 개인끼들이 있는지라 이젠 거부하지 못하신다.
찬송 잘 하고 기도 잘하고 게다가 요즘은 성경말씀 까지 외우고 있으니 거의 예배를 인도하고 있다.

오늘은 예배 시작 전부터 계속 누가 기도할까로 서로 신경전 하고 있었다. 대충 순서상 아빠나 엄마가 할 차롄데 서로 미루다가 아빠가 할머니를 갑자기 밀기 시작.
할머니는 슬슬 엄마를 밀기 시작.

암튼, 찬송가 부르고 성경읽고 기도할 순서.
할머니가 며느리를 슬슬 밀기 시작하는데...
채윤이 갑자기 하는 말,
"자~아, 이순자씨 기도해 주세요"
모두(특히 이순자씨 뒤집어지다!!!)
결국 이순자씨 며느리가 기도하게 되긴 했지만 이 역시 통쾌한 일이었다.


2004/02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극약처방2  (0) 2007.07.13
극약처방1  (0) 2007.07.13
너는 나의 힘이야  (0) 2007.07.13
채윤이 마음에 들어있는 것  (0) 2007.07.13
현승아! 나좀 안아줘 2탄  (0) 2007.07.13
와우와우 수건  (0) 2007.07.13
채윤아 니 마음에 들어있는게 뭐야?

음...하나님하구 예수님하구 밥하구 수민이하구 성민이.

또?

응~ 그것 밖에 없어!!

%&#$^#&^&%^*%^$%^#

2004/02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극약처방1  (0) 2007.07.13
너는 나의 힘이야  (0) 2007.07.13
채윤이 마음에 들어있는 것  (0) 2007.07.13
현승아! 나좀 안아줘 2탄  (0) 2007.07.13
와우와우 수건  (0) 2007.07.13
식탁  (0) 2007.07.13
요즘도 채윤이가 낮에 할머니 할아버지한테 혼나서 울 때는

'현승이 나좀 안아줘' 이런다는데.....

왜 그러는 지 그 이유를 알았다.

요즘은 이런단다.

'현승아! 나 좀 안아줘...엉엉' 하지만

현승이는 여전히 멀뚱한 표정으로 바라보기만 할 뿐.

채윤이.

'현승아 나좀 안아주라니까. 너는 내 식구잖아.

우리는 같이 한영교회 다니잖아~'

현승이가 누나를 안아줘야 하는 이유는 그거 였다.

2004/02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는 나의 힘이야  (0) 2007.07.13
채윤이 마음에 들어있는 것  (0) 2007.07.13
현승아! 나좀 안아줘 2탄  (0) 2007.07.13
와우와우 수건  (0) 2007.07.13
식탁  (0) 2007.07.13
돌보지 않는 엄마  (0) 2007.07.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채윤이 신생아 때 목욕하고 싸서 닦아주던 수건.
가끔 이불로 덮어주기도 했는데.....
지금껏 잘 때마다 그리고 마음이 안 좋을 때마다 찾는 '와우와우 수건' 이다.

한동안은 이로 수건의 올을 뜯어내기도 하고 '와우와우 수건'라고 부르는 건 수건을 입에 물고 와우 와우 한다고 해서 지가 붙인 이름이다.

네 귀투이 중 한 귀퉁이만 '와우와우'다.
여기는 다 닳고 때가 꼬질꼬질 하고 구멍이 나 있고 그렇다.
졸릴 때나 요구르트 먹을 때는 이 와우와우 부분을 손으로 만져야 한다.

와우와우 수건.^^

2004/01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윤이 마음에 들어있는 것  (0) 2007.07.13
현승아! 나좀 안아줘 2탄  (0) 2007.07.13
와우와우 수건  (0) 2007.07.13
식탁  (0) 2007.07.13
돌보지 않는 엄마  (0) 2007.07.13
니들끼리 해  (0) 2007.07.13

2004/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의 코치 없이 채윤이 혼자서 방에 들어 앉아 그려 가지고 나온 그림이다.
내가 그림에 소질이 없어서 채윤이가 노래 잘 할 때보다 이런 그림 그려낼 때가 더 감동된다.


박영수 : It's wonderful drawing! (01.27 01:15)
정신실 : 감사합니다~ (01.27 09:54)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승아! 나좀 안아줘 2탄  (0) 2007.07.13
와우와우 수건  (0) 2007.07.13
식탁  (0) 2007.07.13
돌보지 않는 엄마  (0) 2007.07.13
니들끼리 해  (0) 2007.07.13
할머니 화장실 청소 하세욧!앗싸~아  (0) 2007.07.13
채윤이는 가끔씩 옷 가지고 속을 터지게 할 때가 있다.
남편을 채윤이가 그럴 때마다 엄마를 닮아서 그렇다면서, 내가 속상해 하면 '당해 봐라' 하면서 쾌재를 부르는 것 같다.

나름대로 지금 이 순간 반드시 입어야 할 옷이 있어서 고집을 부릴 때가 있다. 어제는 한복을 입겠다고 난리다. 웬만하면 입고자 하는 것 입혀주는데, 고모님 돌아가시고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상태에서 한복을 입겠다는 채윤이에게 너그러워지지가 않았다.
몇 번 설득하다가 '그럼 너 혼자 알아서해. 엄마는 모르겠어' 하고 방에서 나와 버렸다. 그러자 영락없이 채윤이는 울기 시작. '시끄러우니까 방 문 닫고 울어. 다 운 다음에 문 열든지 나오든지 그래' 하고는 거실에 나와 있는데....

한참 지나 채윤이가 조용해졌다. 순간 안 됐다는 생각도 들고 해서 방에 가 보니 장난감 상자 위에 앉아서 손을 깍지 끼고 조용히 있는 거다. 내가 들어서니 채윤이 하는 말.

' 나 지금 엄마가 채윤이 돌봐주라고 하나님한테 기도했어. 그런데 엄마가 들어왔네~' 이러는 거다.

야! 엄마보다 낫다 야. 채윤이 기도에 하나님이 즉각 응답하셔서 엄마가 방으로 들어가게 마음을 움직이셨나보다.
평소 성경말씀을 응용해서 채윤이가 심심하다고 하면 '노래해(찬양해)' 그리고 속상할 때는 기도하는 거야. 이렇게 말했었는데.... 그게 생각이 났던 것일까?

진심으로 '니가 엄마보다 낫다' 하는 생각이 든다.

2004.01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와우와우 수건  (0) 2007.07.13
식탁  (0) 2007.07.13
돌보지 않는 엄마  (0) 2007.07.13
니들끼리 해  (0) 2007.07.13
할머니 화장실 청소 하세욧!앗싸~아  (0) 2007.07.13
22개월 채윤이의 기도  (0) 2007.07.13

2004/01/13


예전에는 채윤이가 조금만 치켜 세워주면 끊임없이 노래를 해댔다.
할아버지 한 잔 하시고 기분 좋아지시면 영락없이 채윤이 노래를 시키시는데.....
오디오에 마이크까지 꽂아 놓고 말이다.

근데 채윤이가 좀 크더니 요즘은 상상 놀이에 빠져 있어서
수시로 놀이가 바뀌는 바람에 끝없는 채윤이의 노래 듣기가 어렵다.

오늘도 몇 곡 하다가,
갑자기 유치부 놀이로 바뀌었나보다.

'김종필 선생님 기타 좀 쳐주세요. 장난꾸러기 쳐 주세요'
온 식구들 계속 채윤이 노래를 듣고 싶은 욕심에 이 노래 저 노래 신청을 한다.
할머니가 '가서 제자 삼으라 해 봐' 하자 다른 식구들(할아버지, 아빠, 엄마) 하나 같이 '그래 그래 가서 제자 삼으라!'를 외쳐대니...
김채윤 차겁게 한 마디 던지고 의자에 앉아 유치부 놀이에 열중.

그 한 마디.
'니들끼리 해~'
@.@
그래서 네 명의 어른이 아빠 기타에 맞추서 황당하게 ㅏ'가서 제자 삼으라'를 불러댔다.
쩝.


정신실 : 사진은 할아버지 생신날에 혼자 한복 입고 공연하는 채윤 (01.18 21:09)
남은정 : 우하하 (01.19 12:42)
함영심 : 누구누구 딸인지...누굴 닮았는지...^^ (01.19 15:25)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식탁  (0) 2007.07.13
돌보지 않는 엄마  (0) 2007.07.13
니들끼리 해  (0) 2007.07.13
할머니 화장실 청소 하세욧!앗싸~아  (0) 2007.07.13
22개월 채윤이의 기도  (0) 2007.07.13
식탁에서 밥을 먹으면 말이쥐...  (0) 2007.07.13
2004/01/06


어머니께서 머리가 젖어 가지고 뒤집어지며 나오신다.
웃으시느라 말씀을 잇지 못하신다.

'나 참 쟤 때매.......내가.....아후.....'

내용인 즉슨,
할머니 머리 감고 화장실 청소하고 계시는데 채윤이 다가가서

채윤 : 할머니 뭐하세요?
할머니 : 화장실 청소하지~'
채윤이 : 그러면 할머니 화장실 청소 다 하고 우리 화장실도 청소
하세요~
할머니 : (기가 막혀서) 뭐? 니네 화장실은 니 엄마가 해야지 왜 내가
해?
채윤이 : 할머니가 우리 화장실에서 똥 싸잖아요?
그러니까 할머니가 해야죠?
(우리 화장실에 비데가 설치 돼 있어서 할머니가 우리 화장실을 이용하심)

어찌나 속이 후련한지........
세상에 무서운 것 없는 지존 할머니한테 화장실 시키는 킬러가 바로 내 딸이라니....



남은정 : *^^* ㅎㅎㅎ (01.19 12:45)
한선혜 : 효녀 채윤- 화장실에 효녀비라도 세워주심 어떠하올런지요? 하여튼 아이들은 너무 솔직해서 탈(?)이야. (01.19 15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보지 않는 엄마  (0) 2007.07.13
니들끼리 해  (0) 2007.07.13
할머니 화장실 청소 하세욧!앗싸~아  (0) 2007.07.13
22개월 채윤이의 기도  (0) 2007.07.13
식탁에서 밥을 먹으면 말이쥐...  (0) 2007.07.13
조수미와 빅마마  (0) 2007.07.13
22개월 된 걸어다니는 폭탄 채윤이가
몸이 안 좋아 누워 있는 엄마를 위해
아빠의 명을 받고 기도했습니다.
'채윤아~ 엄마 아프니까 엄마 빨리 낫게해 주세요 기도해~'
채윤이가 침대 위로 올라와 이쁘게 앉아 기도 했습니다.

==============================================
(아주 큰 소리로 자신있게 기도 시작) 하난님!
(여전히 자신있게) 저러케에~......엄마가아~.......
(약간 헤매기 시작)#$^@#@#%&%&
................................
(아주 빨리, 발음을 막 뭉게면서) 맛있는 쮸쮸 감사합니다.
(다시 자신있게 또박또박)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하나님은 채윤이의 중심을 들으셨겠죠?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니들끼리 해  (0) 2007.07.13
할머니 화장실 청소 하세욧!앗싸~아  (0) 2007.07.13
22개월 채윤이의 기도  (0) 2007.07.13
식탁에서 밥을 먹으면 말이쥐...  (0) 2007.07.13
조수미와 빅마마  (0) 2007.07.13
조수미와 김채윤  (0) 2007.07.13


2004/01

혼자 뭐라 뭐하 하면서 놀이에 빠져 있다가...
'채윤아!' 누가 이러면,
'응, 나 지금 채윤이 아니거든. 나 의사선생님 이거든....' 이럴 때가 있어요.

오늘은,
'나 채윤이 아니거든. 엄마거든. 정신실이 채윤이야~'
그러면서..
'자~ 수제비 먹자. 같이 만들자~'
가짜 채윤이(정신실)은 백만송이 장미에 침 질질 흘리면서 빠져 있는 중.

가짜 엄마(김채윤): 자, 수제비가 다 됐구나. 이제 수제비 먹자.
일루 와.
가짜 채윤(정신실): (백만송이 장미를 봐야하기 때문에) 엄마! 나 여기
서 먹을래요.
가짜엄마: 뭐? 엄마 얘기 들어봐. 여기가 어디야? 부엌이야? 아니지?
식탁이야? 아니지? 밥은 어디서 먹어야 되지?
(완전히 정신실이 김채윤 설득할 때 하는 말투다!!)
가짜 채윤 : 그래도 여기서 먹을래요.
가짜 엄마 : 안돼. 식탁에서 먹는 거야. 바닥에서 먹으면 안돼.
가짜 채윤 : 왜요?
가짜 엄마 : 응....여기는 어디야? 바닥이지? 여기서 먹으면......음......
(막 버벅거리다가) ........음~ 죽.어!!
가짜 채윤 :@@ 죽어요?
가짜 엄마 : (훌륭한 답을 얻었다는 듯) 그래. 죽고 또 이빨이 다 썩어
~
가짜 채윤 : 아~ 그렇구나. 엄마 거기서 먹을께요.^^;;;



남은정 : 개그콘서트나가바 (01.09 22:20, IP : 218.235.175.139)
김인아 : 뒤지버지다!!!! (01.12 16:14)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할머니 화장실 청소 하세욧!앗싸~아  (0) 2007.07.13
22개월 채윤이의 기도  (0) 2007.07.13
식탁에서 밥을 먹으면 말이쥐...  (0) 2007.07.13
조수미와 빅마마  (0) 2007.07.13
조수미와 김채윤  (0) 2007.07.13
내 손자들  (0) 2007.07.13
2004/01

요즘 차에서 <빅마마>의 앨범을 몇 번 들었습니다.
채윤이가 동요나 조용한 클래식에 익숙해 있어서 그런 류의 노래를 별로 안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빅마마 언니들 노래 틀어달라고 몇 번 그러대요.

그러더니 또 우리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자꾸 재촉하지마 아직 긑이 아니야아아아아아아아'하고 따라합니다.
우리도 사실 따라하기 어려운 노래들이죠.

채윤이의 이상형을 조수미 아줌마로 설정해 줬는데 바꿔야 할까봐요.
채윤이 자신의 취향을 아직 모르겠지만 아빠나 나나 채윤이가 노래를 잘 하되 조수미보다는 빅마마 같이 잘했으면 하거든요.
아! 빅마마 노래 듣다보면 '얘네들 우리나라 애들 맞어?' '흑인 아냐?' 할 정도의 성량과 멋진 발성이 죽이거든요.

요즘은 드디어 채윤이 노래에 정확한 율동까지 가미되기 시작했는데...
난 사실 채윤이가 음악을 전공하기 보다는 엄마 아빠 처럼 진정으로 음악으로 즐거울 수 있었음 좋겠어~ 채윤이 자신이 선택할 문제지만...


김주연 : 이홈피에서 '체념'이 나와서 놀랐지요~ 채윤이가 이젠 가요까지 들어갔군요. 기대됩니당~ (01.06 23:03)
함영심 : 지우가 빅마마 앨범중 젤 좋아하는 노래도 <거부>인데... 자꾸 재촉하지마~~~♬ (01.07 18:04)
정신실 : 실은 채윤이도 그래요. 싸이에 이 노래 밖에 없어서 못 요걸 올린 거죠. (01.07 19:58)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2개월 채윤이의 기도  (0) 2007.07.13
식탁에서 밥을 먹으면 말이쥐...  (0) 2007.07.13
조수미와 빅마마  (0) 2007.07.13
조수미와 김채윤  (0) 2007.07.13
내 손자들  (0) 2007.07.13
더존 교회노래 100곡  (0) 2007.07.13

+ Recent posts